/* 모바일 수평 스크롤 금지 */ html, body { max-width: 100%; overflow-x: hidden; }
top of page

'자책골→실책쇼' 맨유 쇼크! 유로파제왕 앞 자멸... '6연속'

최종 수정일: 2023년 5월 21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상대가 '유로파의 제왕'이라 불릴 정도로 강력했고 부상 악재 등도 있었지만 이와는 별개로 충격적인 경기력으로 자멸하며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2~2023시즌 UEL 8강 2차전에서 세비야(스페인)에 0-3으로 완패했다. 합산 스코어에서 2-5로 밀린 맨유는 4강 진출이 무산됐다.


1차전엔 임대생 마르셀 자비처의 멀티골에도 후반 막판 타이럴 말라시아와 해리 매과이어의 연이은 자책골에 무너졌던 맨유의 시한폭탄은 이번에도 내부에 있었다.


불안요소는 있었다. 1차전에서 주전 센터백 듀오 라파엘 바란과 리산드로 마르티네스가 나란히 부상으로 이탈했다. 주중 리그 일정에서도 결장한 이들은 이날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수비 조합을 이룬건 매과이어와 빅토르 린델로프. 매과이어는 지난 시즌부터 기량 저하로 불안감을 자아내며 입지가 좁아졌는데 우려는 현실이 됐다.


세비야가 전방부터 강력한 압박을 가해오자 수비진은 쩔쩔맸다. 전반 8분 빌드업 과정에서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로부터 패스를 건네받은 매과이어가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에릭 라멜라에게 공을 빼앗겼다. 유세프 엔 네시리가 손쉽게 마무리했다.


공을 빼앗긴 매과이어는 물론이고 여유 있는 상황이 아니었던 그에게 패스를 한 데 헤아의 지분도 있는 실점이었다. 둘은 이후에도 불협화음을 일으켰다. 콜 플레이가 잘 이뤄지지 않아 동시에 공을 향해 달려들기도 했고 서로에 대한 불만 섞인 반응도 경기 중 나타났다.


후반 초반에도 데 헤아의 다소 아쉬운 판단으로 인해 실점한 맨유는 후반 36분 완전히 무너졌다. 이번엔 명백한 데 헤아의 실수가 나왔다. 세비야 진영에서 한 번에 패스가 넘어왔고 한참을 전진해 있던 데 헤아가 이를 차단하기 위해 달려갔다. 그러나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다시 한 번 엔 네시리에게 흘러갔다. 엔 네시리는 빈 골대에 정확한 슛, 쐐기골을 터뜨렸다.


답답한 공격력은 눈에 띄지도 않았다. 수비에서 자멸로 단순한 8강 탈락 이상의 충격파를 던졌다.


스페인 라리가 클럽 공포증도 이어졌다. 맨유는 최근 6시즌 연속 라리가팀을 만나 유럽클럽대항전에서 떨어지는 아픔을 겪었다. 특히 세비야를 상대로는 2무 3패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 천적 관계가 이어졌다.


반면 유로파리그 6회 우승에 빛나는 세비야는 다시 한 번 강력함을 자랑했다. 2019~2020시즌 맨유를 꺾고 UEL 결승에 올라 우승을 차지했던 좋은 기억을 떠올리게 했다. 올 시즌엔 리그에서 13위에 그칠 정도로 기대 이하 성적으로 2명의 감독이 경질되기도 했으나 UEL 무대에서 세비야는 또 달랐다.


한편 다른 8강 2차전 경기에선 유벤투스(이탈리아)가 스포르팅(포르투갈)과 1-1로 비겨 1,2차전 합계 2-1로 세비야와 4강에서 격돌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