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수평 스크롤 금지 */ html, body { max-width: 100%; overflow-x: hidden; }
top of page

중국인의 카지노 사랑…싱가포르는 관광과 카지노 결합

최종 수정일: 2023년 5월 21일


아세안 카지노의 산업 불꽃 점화는 싱가포르에서 시작됐다. 싱가포르에서는 2010년 미국 샌즈그룹의 마리나 베이 샌즈, 말레이시아 겐팅그룹의 리조트 리조트 월드 센토사가 거의 동시에 운영을 시작하면서 외래 여행객의 발길을 끌어당겼다. 마이스(MICE) 산업에 물류·항공의 중심지의 장점을 지닌 싱가포르는 금세 각국의 여유있는 이들의 지갑을 열게 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최근 카지노의 세율을 15%에서 18%로 인상하기로 하고, 미국 샌즈와 말레이시아 겐팅의 카지노 운영권을 2030년까지 연장했습니다.

카지노 하면 떠오르는 라스베가스 혹은 마카오에는 범접할 수 없겠지만, ‘동남아와 카지노, 관광수입’이라는 조합이 꼭 틀린 것만은 아니다. 여기에 저비용항공사(LCC) 등 항공산업과 관광수입 조합을 같이 생각하면 코로나19 이후의 동남아 상황을 설명하는 키워드로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동남아 카지노의 주요 고객은 중국인들로 알려져 있다. 카지노 운영권자도 중국인 혹은 화교라는 게 정설이다. 카지노 시설 인근엔 차이나타운이 발달해 있으며, 카지노 안에서는 눈이 충혈된 채 시간을 보내고 있는 중국인을 접하는 게 어렵지 않다.

카지노 영업엔 부정적 이미지도 가득 어른거린다. 1세기 전 아편으로 동남아 노동자(쿨리)의 수입을 빨아들이고, 다시 헐값에 노동력을 이용했던 식민지 당국의 ‘이중착취’를 떠올릴 수 있을 정도다. 중국인 노동자와 여행객들이 수입을 카지노에 털어놓는 사이 카지노 주변에서는 마약과 불법이 저질러지고 있다는 비판도 많다.

조회수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