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수평 스크롤 금지 */ html, body { max-width: 100%; overflow-x: hidden; }
top of page

청정국 태국도 카지노 빗장 여는 행보

최종 수정일: 2023년 5월 21일




디지니+의 카지노가 인기를 끌면서 필리핀 등 동남아를 카지노를 매개로 해서 연상하는 이들도 많을 것이다.그렇다면 동남아의 카지노 현황은 어떨까. 카지노도 현재의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를 설명하는 말이다.

카지노는 동남아 국가의 관광 수입의 상당 부문을 차지하고 있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등의 카지노 업종이 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로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도박을 금지했던 태국에서조차 카지노 합법화 절차가 이행될 것으로 보인다. 마약에 이어 카지노 합법화로 방향을 튼 것이다.1년 전 특별위원회를 만들더니, 최근 의회에서 카지도 시설 건립 허용을 의결했다.

의회가 승인한 내용은 태국 22개 지역 중 1곳에 카지노 등 관광단지를 설립하자는 제안을 담은 특별위원회의 보고서였다. 표결은 찬성 310표, 반대 9표였다. 의회 표결 전까지만 하더라도 찬반 의견이 갈릴 것이라는 언론의 예상도 있었지만, 반대 의견 표출은 약했다.

태국에서는 그동안 경마를 포함해 사행성 도박을 금지해 왔다. 도박 금지령엔 태국의 절대가치인 불교의 영향력이 반영됐다는 게 정설이다.

지난해 1월 발표된 정부의 조사에서도 여전히 카지노 운영에 대해서는 반대 여론이 높았다. ‘카지노 운영 허가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39%였던 데 비해, ‘반대한다’는 의견은 57%에 달했다. 카지노 운영이 합법화되면 사실상 도박 금지령의 예외 사례가 나오게 되는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